poem ((회상 추억 그리움 sinema 다이어리))

고요함으로 참아름다운 회상 문무충절효 사랑이놓여진 타이타닉OST  상제님께서 행복하기를 아름다운꽃 유리세계 말을좋게하면 풍경 기도 신세계 선경세계 처세의지혜 사계절 행복하기를 이런친구가 바로당신에게 지혜 사랑우정믿음 햇빛가득 소중한것 인연

세상을 살아가는 지혜


 


세상을 살아가는 작은 지혜

    임종을 앞둔 스승이
    제자인 노자(老子)를 불렀습니다.
    마지막 가르침을 주기 위해서였습니다.
    스승은 자신의 입을 벌려 노자에게 보여주며 물었습니다.

    "내 입 안에 무엇이 보이느냐?"
    "혀가 보입니다."
    "이는 보이느냐?"
    "스승님의 치아는 다 빠지고 남아 있지 않습니다."
    "이는 다 빠지고 없는데 혀는 남아 있는 이유를 아느냐?"
    "이는 단단하기 때문에 빠져 버리고
     혀는 부드러운 덕분에 오래도록 남아 있는 것 아닙니까?"
     그렇다.
    "부드러움이 단단함을 이긴다는 것이
     세상사는 지혜의 전부이니라."
    "이제 더 이상 네게 줄 가르침이 없구나."

    어느 누구의 입 안에나 다 들어 있는
    이 짧은 세치의 혀가 사람을 죽이기도 하고
    사람을 살리기도 한다.

    강하고 부드러움 어느 누가 말한게 정답이고
    누가 정상이고 무엇이 표준인가?
    누가 어떻게 무엇을 판단 할수있는가?

    모든 판단은 우둔하다.
    참으로 지혜로운 자는 판단하지 않는다.
    그대의 판단력이 사라질 때 거기 무엇이 있을까?
    딱딱함보다는 부드러움으로 세상을 바라보면
    부드러움으로 모든 이를 안아보면 어떨까?

    진리는 우리들의 차원으로 끌어내려 질 수 없다.
    오직 우리 자신이 진리의 차원으로 우뚝 올라서야만 한다.
    그러므로 참된 사람, 지혜로운 사람은 논하지 않는다.
    지혜로운 사람은 스스로 증거한다.

     * 오늘의 명언 *
    『 강한 인간이 되고 싶다면, 물과 같아야 한다. -노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