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톤벨트**

고차원적 존재

지구의 극이동

새시대의 도래

Romance 유리세계

인류사명 청화명려

나와우주 지구여행

나의별은 레무리아


지하세계
가을선경

1 2 3 4



 

초고대 문명 레무리아(MU) 대륙

수많은 자료에 의하면, 뮤나 레뮤리아로 알려진 이 문명은 BC10,500년전 지금부터 약 12,500년전에 일어난 지축의 이동(혹은 극이동)에 의한 대규모 지각변동(지진)에 의해 멸망했다고 기록은 전한고 있다.(플라톤의 저서)

뮤 문명은 그다지 고도의 기술수준에는 도달하지 않았으나 몇몇 분야에서 만큼은 고도의 기술을 가지고 있었다. 지진에도 충분히 견딜수 있는 견고한 거석 구조물의 건축기술이 특별히 발달했다. 뮤의 위대한 유산이라 일컬어지는 이러한 기술은 정부주도에 의해서 이루어졌다.


뮤는 '단일언어','단일정부' 체제였다. 교육은 왕조의 성공의 기조였고, 그것으로 인해서 모든 국민은 세상의 질서(자국의 법)를 알고있으며 무역이나 전문분야의 교육을 받았다. 이러한 정책은 뮤제국의 엄청난 번영을 가져왔다. 아동기때 부터 21세까지 '사회적응'이라는 명분아래 의무교육이

행해졌다. 이러한 '사회적응훈련'의 기간은 7년더 지속되었고, 결국에는 제국의 국민이 된 가장 젊은 사람( 정상적인 교육과정을 이수한 사람 )의 나이는 28세나 되었다.

고대사 X파일 아틀란티스 문명의 신비

뮤대륙이 바다속으로 가라앉았을때, 세상의 바다의 수위는 현저히 낮아지기 시작했다. 새롭게 형성된 태평양의 저지면으로 해수가 몰렸기 때문이다. 상대적으로 레무리아 문명기에 대서양에 존재했던 작은 섬들은 해수면이 낮아 짐에따라 수면위로 솟아올랐고(섬의 더많은 부분이 노출) 땅은 건조되었다. 새롭게 생겨난 땅이 대서양의 'Poseid Archipelago'에 접합되면서 작은 대륙을 형성했다. 이 대륙은 오늘날 학자들에 의해서 'Atlantis'라 불리게 되었으나 실질적인 이름은 'Poseid' 이다.

아틀란티스는 고도의 단계(very advanced stages)의 기술을 가지고 있었다고 언급되고 있으며, 현재 우리가 가진 모든 기술보다 충분히 앞서 있었다. 'Dweller On TwoPlanets'

라는 책에는 다음과 같은 발명품이나 장치에 관한 언급이 있다. 치명적이고 심각한 대기의 환경을 극복하고자 고안된 'air conditioner'로 진공 실린더 램프, 크리스탈 튜브 전자총, 총은 추진력있는 힘(propulsive force)으로써의 전기를 발생시킨다. 또한 단일 레인(mono-rain)의 교통수단과 대기로 부터 물을 모으기 위한 장치로 'water generator(s)'가 있었다. 그리고 'the Vailx', 공중부양과 반중력의 힘에 의해서 통제되는 항공모함이 있었다.

잠자는 예언가 에드가 케이시의 언급

잠자는 예언가 '에드가 케이시(Edgar Cayce)'예언중에 아틀란티스의 문명인들은 항공기와 에너지등(의 자원)으로 크리스탈(혹은 불의 돌 : firestone)을 사용했다고 언급했다. 또한 케이시는 이러한 문명의 힘의 남용이 문명의 종말로 이끌었다는 말도 빼놓지 않았다

문명의 힘의 남용이라는 말에 주안점을 둔다면 요즘 벌어지고 있는
대부분의 긴박한 상황이 그와 비슷하지 않을까요?



미스테리써클



지구속 구조와 나사에서 찍은 북극 구멍


 

아틀란티스메달(1만3천년) 


 

잉카문명에서 발견된 비행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