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목록

다음

한민족이 선천역사의 종주국(宗主國)


한민족이 선천역사의 종주국(宗主國)

인류역사에 있어 한민족의 사명은 무엇인가?

왜 지구촌의 수많은 민족이 뿌리사를 잃어버렸음에도 불구하고

한민족은 시원역사를 간직하고 있는가?


이는 한민족이 선천역사의 종주국(宗主國)이면서

동시에 후천역사의 종주국이 되는 운명을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6천년 민족사의 전개를 볼 때 영토는 축소되어 왔고,

민족의 종교는 외래종교에 의하여 짓눌려 왔다.


그리하여

오늘날 우리 민족은 한반도라는 작은 영토에 갇히고 말았다.


그러나 지금까지의 시련과 고통은 후천 5만년 새 천지를 여는

종주국으로 탈바꿈하기 위한 예정된 과정이었다.


이제 한민족은 우주의 가을 개벽기를 맞아

한반도 강세하신에 증산 상제님의 천지공사(天地公事)를

계기로 후천 5만년 새천지를 개창하는 개벽의 주체민족이라는

막중한 사명을 부여받는다.


증산도는

한민족이 6천년 역사동안 신앙하여온

신교의 정신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고

삼신상제님과 천지신명 그리고 조상 선영신을 받드는

제사(祭祀)문화를 근본으로 하고 있다.


* 이 세상에 조선과 같이 신명(神明) 대접을

잘하는 곳이 없으므로 신명들이 그 은혜를 갚기 위하여

각기 소원을 따라 꺼릴 것 없이 받들어 대접하리니

도인(道人)들은 아무 거리낌없이 천하사(天下事)만

생각하게 되리라. (道典 2:36:2~4)


우주의 주재자 상제님께서

왜 지구상의 수많은 장소와 민족을 배제하고

동방의 작은 땅 한반도에 한민족의 핏줄로 강세하셨는가?

비록 쇠락하여 자취가 사라지고 있지만


동방 조선 민족의 내면에 흐르는 정신 세계만이

상제문화, 신교문화를 수용하여 이를 세상에 펼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태호복희씨로부터 비롯된 우주의 역철학,

우주원리-주역과 정역-를 파헤쳐 천지의 주재자이신

상제님께서 펼치시는 천지공사의 세계를 원리적으로

드러낼 수 있기 때문이다.


때문에 한민족은 천손족(天孫族)이다.

이는 자기들만 선택받았고 자기들만 구원받는다는

유대민족의 선민사상과는 품격이 전혀 다른 것이다.  


그렇다면 왜 서양은 상제님의 지상 강세를

담당할 수 없었던 것인가?

지리(地理)적인 문제를 떠나 그들이 지닌 정신세계가

근본적으로 잘못돼 있기 때문이다.


상제님은 다음과 같이 말씀하셨다.  


* 하루는 성도들에게 말씀하시기를

‘서양이 곧 명부(冥府)라. 사람의 본성이 원래 어두운 곳을

등지고 밝은 곳을 향하나니 이것이 곧 배서향동(背西向東)이라.

만일 서양 사람을 믿는 자는 이롭지 못하리라.`

하시니라. (道典 2:120:1~3)


* 서교(西敎)는 신명을 박대하므로 성공치 못하리라. (道典 4:48:5)


서교 즉 기독교는

우상숭배라며 한민족이 수천 년 동안 간직해온

제사문화를 단절시키고, 민족의 국조인 단군을 실존역사가

아닌 허구의 신화라 하여 배격함으로써

환부역조의 대죄를 범하고 있다.


또한 하느님을 신앙하는 종교라 하면서도

정작 인간으로 오신 하느님을 찾지 못하는 왜곡된 진리와

신도(神道)를 가지고 있어 차라리

무신론만도 못한 것이 되고 말았다.  


역사의 거시적 안목에서 볼 때 신교

신앙이 제1의 뿌리 종교라면 유,불,선,기독교는

제2의 줄기종교이며, 증산도는 제3의 열매종교에 해당한다.


열매는 그 안에 씨앗을 간직하고 있다.

그 씨앗이 다시 땅에 뿌려지면 새로운 생명이 창조된다.

또한 열매 안에는 뿌리와 줄기와 가지의 모든 것들이

함축되어 있다.  


한민족의 증산도에 인류의 새 희망이 있다.

증산도는 한민족의 민족종교이며 나아가 전 인류가 신앙해야할

세계종교인 것이다.


-출처:증산도 홈페이지에서-



이전

목록

다음